기사제목 “의지만 있다면 스무 살에도 유산 기부 실천할 수 있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의지만 있다면 스무 살에도 유산 기부 실천할 수 있어”

기사입력 2020.07.02 11: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세 차은혜 후원자, 사망 시 보험금 1억 원 기아대책에 기부 약속

생명보험 기부방식으로, 매달 보험료는 아르바이트로 마련할 예정

재산 및 유산 기부 실천한 부모님 이어 2대째 나눔 실천 사례 탄생

 


[크기변환]기아대책 최연소 유산 기부자 (3).jpg


국내 최연소 유산 기부자가 탄생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유산 기부자 모임을 정례화하고 유산 기부 저변 확대를 주도해왔다. 이 모임 ‘헤리티지클럽’에 지난달 30일 20세의 차은혜 후원자가 회원으로 위촉돼 화제다.

 

헤리티지클럽은 기아대책의 유산 기부자 모임으로 사망 시 현금, 부동산, 주식, 보험, 신탁 등의 형태로 5000만원 이상 기부 또는 약정한 기아대책 개인 후원자로 구성돼 있다.

 

이번에 헤리티지클럽 최연소 회원이 된 차은혜 후원자는 생명보험 보험금 기부 방식으로 유산기부를 약정했다. 차 후원자는 매달 소액의 생명보험 납입금을 내고 보험금 1억 원의 수익자를 기아대책으로 지정하는 방식으로 유산 기부를 진행한다.

 

이전에도 용돈을 아껴 북한과 저소득층을 위해 후원해온 차 후원자는 이번 유산 기부를 위한 보험 납입금을 아르바이트 수익으로 직접 마련할 예정이다.

 

차 후원자의 유산 기부 결심 배경에는 앞서 재산 및 유산 기부를 실천한 부모님의 역할이 컸다. 차 후원자의 부모님 역시 1억 원 이상 기부를 약정한 필란트로피클럽 회원으로, 이번에 자녀인 차 후원자가 유산 기부를 결심하면서 대를 잇는 나눔 실천 사례가 탄생했다.

 

차 후원자는 “먼 이야기라고만 생각했던 유산기부를 몸소 실천하시는 부모님을 보면서 기회가 온다면 나도 망설이지 않고 기부하겠다고 생각해왔다”며 “이번에 기아대책을 통해 스무 살에도 가능한 유산 기부 방식을 알게 되어 기쁜 마음으로 참여를 결정했고,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유산 기부에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두위 기아대책 메이저 기프트(Major Gifts) 본부장은 “아직도 유산기부를 당장 전 재산을 내놓아야 하는 것처럼 어렵고 불편하게 여기는 분들이 많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며 “기아대책은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 등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방식의 유산기부를 설계하고 많은 분들이 사회환원의 기쁨을 누리실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6월29일 기아대책은 서울 강서구 기아대책 사옥에서 헤리티지클럽 최연소 회원 위촉식을 갖고 차 후원자에게 위촉패를 전달했다. 이날 위촉식에는 차 후원자와 가족,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등이 참석했다.

 

[크기변환]기아대책 최연소 유산 기부자 (1).jpg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www.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  ISSN 2636-0756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