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6(화)
 

[크기변환]종교개혁 503주년 기념예배 (2).jpg

 

지난 103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루터대학교에서는 특별한 예배가 진행됐다. 세상에서는 의미도 모르는 할로윈 축제를 즐기기 위해 정부의 방역 대책을 무시하고 거리로 몰려나온 사람들로 시끄러운 상황이었지만, 한국 루터교회 성도들은 종교개혁 503주년 기념 예배를 드리기 위해 루터대학교로 모여 들었다.

 

코로나 상황이 시작되고 한국교회는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모이기에 힘써야 할 교회가 모임에 대한 불안을 가져야 했다. 물론 그동안 한국 교회는 일부의 일탈을 제외하고는 정부의 방역 대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온라인 예배로 전환했고, 소수의 인원만 현장예배에 참석하도록 독려해왔다. 하지만 이런 한국 교회의 노력들에 대한 한국 사회의 평가가 긍정적이지만은 않다.

 

종교개혁 503주년을 맞이하면서 Drive-in 예배를 준비한 원종호 목사(춘천루터교회, 전 종교개혁 500주년 준비위원장)한국교회가 끊임없이 새로운 교회의 모습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비대면의 시대에 한국 루터교회가 펜데믹 시대 이후를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번 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김철환 목사(기독교한국루터회 증경 총회장)150572일 루터가 슈토테른하임에서 경험한 벼락 사건과 바울의 회심 장면을 소개하면서 위대한 신앙 선배들에게 생의 방향을 바꾸는 선택 순간이 있었던 것처럼, 이 시대 교회에게도 코로나 시대는 변화와 선택의 시간이라고 했다. 그는 이것이 우리의 예측이나 계획으로 된 것이 아니듯, 루터에게도, 바울에게도 주님의 은총으로 삶의 궤도 수정의 기회가 주어졌다. 우리에게도 이 위기의 시대가 삶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 바뀌어야 한다고 외쳤다.

 

[크기변환]종교개혁 503주년 기념예배 (1).jpg

 

이날, 비대면 드라이브인 예배에 참석한 최해준 집사는 드라이브인 예배라는 특별한 예배로 종교개혁 503주년 기념 예배를 드리게 되어, 걱정 아닌 걱정을 했었는데,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야외 예배임에도 불구하고 명확하게 들리는 집례와 예배로 오히려 집중되고 은혜로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날의 예배는 한국 루터교회 목회자 모임에서 적극적인 모금과 준비로 진행됐다. 예배와 말씀에 대한 갈급함이 503주년 종교개혁 기념예배를 가능케 했던 것. 이런 목회자들의 선교 열정에 눈부신 가을 햇살 아래에서 자동차의 라디오 스피커로 예배에 참석한 교우들은 아멘으로 화답했고 루터대학교 캠퍼스의 아름다운 자연도 빛을 발하며 예배를 빛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종교개혁 503주년 기념예배,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드린 루터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