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 사랑의교회 ‘The Light’ 집회에서 이어진 학원선교사 결단
  • 오정현 목사 “이 시대의 사무엘 밀즈, 언더우드와 아펜젤러가 벌떼처럼 일어나길”

0.jpg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117. 수많은 학생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그날 저녁에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에는 4000여명의 다음세대들이 함께한 ‘The Light’ 집회가 열렸다.

 

이날 서울과 경기 지역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중심으로 시작된 다음세대 건초더미 기도운동은 학교와 교회, 나라를 위해 기도함으로 은혜를 경험하고 학원선교사로 결단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아이자야 식스티원, 제이어스의 뜨거운 찬양에 이어 말씀을 전한 김요셉 목사(원천침례교회)어둡고 황량해진 이 땅에 소망이 필요하다. 소망은 우리를 변화시켜 새로운 미래를 만들 수 있는 원천이 된다면서 소망은 어두움을 밝히는 빛이다. 생명의 빛되신 예수님을 신뢰하며 따르고 헌신할 때 암흑 가운데 한줄기 빛의 놀라운 눈부심으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작은 등대의 사명자가 다음세대인 우리들임을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다음세대 건초더미 기도운동 ‘The Light’는 서울경기 지역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복음화를 위해 기도의 불씨가 되기로 결단하고, 학원 선교사의 비전을 가지고 기도하는 연합기도모임으로 이어진다.

 

사랑의교회는 학교 복음화를 위해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학교에서 기도모임을 만들고 사역하도록 돕고, 지역교회와 각 단체를 넘어 서울경기 지역의 교회 연합이 필요한 상황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지역교회와 담당교역자가 학교현장을 섬길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00.jpg

 

이날 오정현 목사는 건초더미 기도운동의 유래를 설명하며 ‘The Light’ 집회를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를 올렸다.

 

오 목사는 건초더미 기도운동은 1806, 미국의 사무엘 밀즈와 네 명의 친구들로부터 시작됐다. 신실한 믿음의 형제들이었던 이들은 세계선교의 꿈을 품고 건초더미에서 기도했다. 작은 기도 모임이었지만, 하나님께서는 세계선교의 꿈을 꾸는 이들을 통해 역사하기 시작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기도운동은 미국 안의 여러 대학으로 번져갔고, ‘학생자원운동’(Student Volunteer Movement)으로까지 연결되어, 수많은 선교사들을 전 세계로 파송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언더우드, 아펜젤러 선교사님 역시 이 운동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 복음을 들고 오게 된 것이라고 알렸다.

 

오 목사는 하나님의 나라는 말에 있지 아니하고 오직 능력에 있다. 두세 사람이 모여, 하나님이 주신 큰 꿈을 품고 기도하기 시작할 때, 상상할 수 없는 기가 막힌 일이 나타난 것이라며 바라기는, 다음세대에게 하나님 나라를 향한 거룩한 꿈을 주시고, 학교기도의 불씨가 활활 타올라 불기둥이 되기를 원한다. 이 시대의 사무엘 밀즈, 21세기 언더우드와 아펜젤러가 벌떼같이 일어나기를 간절히 소원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능의 밤, 4000여 청소년들 ‘건초더미 기도운동’ 일으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