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 권순웅 목사 “우리 사회 모든 영역에 샬롬 부흥의 역사 있기를”
  • 소강석 목사 실제적 목회전략 전하며 “간절함, 옥시토신 하트를 가지라”

0.jpg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한국교회의 사역이 좀처럼 날개를 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예장합동총회(총회장 권순웅 목사)변화하는 시대, 샬롬과 부흥!’이란 주제로 제18차 총회목회자특별세미나를 개최했다.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에서 진행된 세미나는 현장 참여 150, 온라인 참여 150명 등 총 3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미래를 전망하고 신년 목회계획을 세우는 동시에 예배 혁신과 교육, 기도를 통한 샬롬 부흥의 방안을 모색했다.

 

샬롬부흥목회에 대해 기조발제를 전한 권순웅 목사는 왜 샬롬 부흥인가라고 외치며 지금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이며, 무엇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교회의 회집과 다음세대 목회는 큰 타격을 입었다. 이전의 회복을 넘어 부흥이 절실한 시기이다마지막으로 총회와 교회의 영역주권적 입장으로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자 함이라고 밝혔다.

 

권 목사는 “‘샬롬 부흥을 개혁주의 신학적 입장에서 정립하고자 한다. 107회기 총회는 전국교회와 함께 샬롬 부흥의 역사를 이뤄야 한다한국교회 전체가 감소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샬롬부흥운동이 실천목회적으로 이루어져 전도운동으로 나타나기를 원한다고 했다.

 

특히 총회와 노회, 교회, 총회산하 모든 기관, 모든 목회사역, 남북통일, 기후와 환경, 사회갈등과 소외대상, 차별금지법과 사학법 등 반기독교적 악법,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영역에 샬롬부흥의 역사가 있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는 소강석 목사와 화종부 목사(남서울교회), 방성일 목사(하남교회), 김성근 목사(목동제일교회), 신용기 목사(화원교회)가 강사로 참여했다.

 

소강석 목사 우리에게 필요한 단 한 가지 간절함’”

죽기를 각오하면 하나님 아버지의 아빠 찬스가 온다

 

특히 첫 시간 나노사회에 세워야 할 신년 목회계획이란 주제로 강의한 소강석 목사는 지금은 팬데믹과 에피데믹을 지나고 이제 엔데믹에 이르러 후유증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나노시대에 이 후유증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인가. 우리는 원형교회를 세워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00.jpg

 

이어 진정한 원형교회는 초대교회다. 모든 교회가 원형교회를 회복하고 닮아가야 한다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단 한 가지 바로 간절함이다. 간절함이 있으면 돌파구가 열린다. 간절함이 없으니 핑계만 생기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난도 교수의 나노사회를 소개한 소 목사는 흩어져가는 사회에서 어떻게 교인들을 뭉치게 할 것인가. 교회를 영적 역설적 부족공동체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부족사회의 특징은 족장을 중심으로 강력하게 결집한다. 2%의 골수팬덤이 20%가 되고, 20%가 절대 다수를 이끌어간다. 이것을 교회에 적용한다고 생각해보라. 위기 속에서도 강력한 영적 역설적 부족공동체를 이뤄야 한다고 피력했다.

 

나아가 생명을 자본으로 삼을 뿐만 아니라 주님의 강력한 임재와 운행하심이 동력이 되는 교회4.0’시대를 이뤄야 한다. 같은 시대, 같은 상황 속에서도 교회가 생명으로 가득하고, 주님의 임재와 운행하심으로 가득하면 교회4.0이 되고 목회 황금시대를 맞을 수 있다고 했다.

 

각별히 목회자들에게 옥시토신하트를 가질 것을 요청했다. 소 목사는 옥시토신은 사랑의 용기다. 우리에게 옥시토신이 있을 때 죽기를 각오하고 목회하게 된다십자가 충격, 복음의 충격이 넘치는 목회를 하라. 그러면 하나님 아버지의 아빠 찬스는 얼마든지 임하게 된다. 죽기를 각오하고 사랑의 용기를 발휘해보라. 하나님이 기가 막힌 찬스를 주실 줄 믿는다고 독려했다.

 

이 외에도 소 목사는 예배에 주님의 강력한 임재와 운행하심을 경험하도록 해야 한다 교회를 메디컬화 해야 한다 소그룹과 팀처치를 활성화해야 한다 끊임없는 전도를 통해 새영토를 확장해야 한다고 도전했다.

 

000.jpg

 

특히 2023년 실제적인 목회 전략을 전한 소 목사는 교회 표어와 비전, 사명선언문, 목회자의 헌신서약과 선언, 신년기도회와 사명자 기도회, 여름수련회, 신앙유산 서약, 홈플랜팅, 특별 작정기도회, 성경필사 등 새에덴교회에서 적용했던 전략들을 소개하면서 각별히 소통과 관계맺기, 참여하게 하는 사역을 위주로 계획을 세우라고 당부했다.

 

인사말을 전한 권순웅 총회장은 코로나 이후 예전처럼 교회사역이 활발하게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일학교 학생들의 현저한 숫자 감소와 이들의 교육과 양육에 큰 한계와 어려움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오늘날 교회 위기에는 여러 가지 요인들이 많이 있겠지만 위기의 핵심 원인은 세속화라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작금의 시대는 복음을 거스르는 철학과 시대사조가 출현하고 있다. 절대 진리를 부정하는 사회문화적 흐름이 점차 가속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권 총회장은 오늘날 시대적인 한계와 어려움을 극복하고 해법을 제시할 길은 오로지 복음의 능력 밖에 없음을 확신한다. 정신없이 급변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 하나님의 변치 않는 샬롬과 부흥은 오늘날 복잡하고 난해한 시대를 복음의 터 위에 굳건하게 세우고, 하나님의 평안으로 복음의 군사를 재무장시켜 오늘날 한국교회에 맡겨주신 시대적 사명과 소명을 잘 감당하게 할 것이라고 인사했다.

 

 

 

격려사를 전한 총회총무 고영기 목사는 절체절명의 위기의 순간에도 하나님은 여전히 우리와 함께하시고, 하나님은 이 시간에도 주님 나라의 영광을 위해 마음에 합한 자들을 간절히 찾으신다우리는 어떠한 위기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주시는 샬롬과 부흥을 믿음으로 고백해야 한다. 하나님의 주권의식으로 시대를 분별하고 주어진 시대보다 더 앞서 나가기를 간절히 바라고 축복한다고 말했다.

 

0000.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변화하는 시대, 샬롬과 부흥’ 주제로 예장합동 총회목회자특별세미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