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성애 경계심 갈수록 무너진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성애 경계심 갈수록 무너진다

지난해 조사 대비 퀴어축제 수용의견 대체적 소폭 상승
기사입력 2019.05.14 14: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오는 61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동성애로 대표되는 성 소수자들의 퀴어문화축제가 개최되는 가운데 이와 관련한 가장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여론조사 공정은 지난 510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25명을 대상으로 동성결혼과 퀴어문화축제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그 결과 동성결혼을 찬성한다는 의견이 20187월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퀴어문화축제의 과도한 노출에 대해서도 지난해 대비 수용한다는 의견이 작은 차이로 높았다.

 

먼저 동성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67%가 반대, 25.9%가 찬성이라고 답했다. 7.1%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반대가 71.6%로 여성의 62.5%보다 높았고, 연령이 높을수록 반대도 비례해서 높아졌다. 주목할 점은 19~29세 구간에서는 반대가 42%에 그치고 51.6%가 동성결혼에 찬성한다고 밝혀 극명한 세대차이와 함께 인식의 변화가 드러났다.

 

퀴어문화축제는 매년 과도한 노출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왔다. 어린이들도 함께 이용하는 열린 공간에서 선정적인 의상과 행위가 필터링없이 노출됨으로써 문제가 된 바 있다.

 

이와같은 노출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80.5%로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20187월의 82.9%에 비해 하락했다. 자연스레 음란한 노출도 괜찮다는 의견은 지난해 11.6%에서 13.3%로 상승했다.

 

이 역시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여성(79.4%)보다 남성(81.6%)에게서 높게 나타났고, 연령이 낮아질수록 비교적 괜찮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가 확연했다.

 

00.jpg

 

퀴어문화축제 행사장에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서는 73.6%가 부적절하다, 19.5%가 참여할 수 있다고 답했다.

 

최근에 서울시 공무원들이 지난 4년간 서울광장에서 시행된 퀴어행사가 광장의 사용목적과 규칙을 위반했기에 앞으로 사용신고 시 허가하지 말 것을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와 서울시에 요청한 것과 관련한 조사도 이뤄졌다.

 

응답자들은 60.5%가 적절한 요청이라고 응답했고, 28.0%는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이 역시 여성(54.9%)보다 남성(66.3%)에서, 연령이 높아질수록 적절하다는 응답이 높았다.

 

끝으로 국가인권위원회가 청소년 유해매체물 심의기준에서 동성애 관련 조항을 삭제하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 58.7%는 잘못된 권고라고 했고, 30.7%는 당연한 권고라고 답했다. 10.6%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해당 여론조사는 총 통화 39174건 중 1025건 응답으로 2.6%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이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www.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  ISSN 2636-0756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